[라이브썰] 일본, 한국 수출 규제 … 中 한국편 들고 나서
[라이브썰] 일본, 한국 수출 규제 … 中 한국편 들고 나서
  • 박은호 기자
  • 승인 2019.07.11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본격화한 가운데 중국이 한국편 들기에 나섰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큰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이 미국을 따라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입니다.

이번 한일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중국이 큰 득을 볼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일본의 행동을 빗대 미국에 대한 반감을 간접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현재 세계 경제가 일방주의와 보호주의란 도전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은 일본과 한국 양측이 상호 존중과 평등의 자세로 서로를 대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직설적 언급은 배제했지만 일방주의와 보호주의란 단어를 언급했다는 사실이 주목할 점입니다. 미국의 관세 부과 조치 때 중국 외교부는 이 표현을 단골로 썼습니다. 즉 일본이 미국과 똑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는 인식입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0일 한일 분쟁을 분석하면서 양국의 분쟁이 장기화된다면 중국 반도체 업체들이 수혜를 받을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현재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과 주요 고객사들의 제품 수요 저하 등의 요인으로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는 중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일 무역분쟁이 길어진다면 시장 혼란을 틈타 중국 업체들이 빠르게 빈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지난 1일 일본 때리기에 나섰습니다. 환구시보는 ‘전혀 생각지도 못했다. 일본이 미국을 따라 배워 무역제재에 나설 줄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일본의 무역보복을 비난했습니다.

7일 인민일보는 “한일 양국이 역사문제로 암운이 자욱하게 끼고 있다”며 “일본의 보복 조치는 장기적으로 부메랑이 돼 돌아올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중국 관영통신 글로벌타임스는 “G20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환경을 만들자는 약속을 하자마자 일본은 이를 위반했다”며 “일본 참의원 선거에 반한 감정을 이용하려는 목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