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썰] 정부, 4차산업혁명 리드 분야 수요 조사 "해당 업계 시장 조사 지원하겠다"
[라이브썰] 정부, 4차산업혁명 리드 분야 수요 조사 "해당 업계 시장 조사 지원하겠다"
  • 박은호 기자
  • 승인 2019.07.02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스마트 스피커 등 4차산업혁명 시대를 리드하는 분야의 수요 조사에 나섰습니다. 달라진 시대상을 반영하고 관련 시장의 통계를 집계하면서 해당 업계의 시장 조사를 지원하겠단 의지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AI) 스피커(네트워크), 드론·자율주행차(이동체), 핀테크 사업체(금융/물류), 스마트 공장(제조) 등 분야별 4차 산업혁명 지표를 1일 발표했습니다. 해당 통계는 지난 3월 기준이며 33개 지표로 이뤄졌습니다.

우선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분야에서 이동통신 3사와 네이버, 카카오를 통해 판매된 AI(인공지능) 스피커의 누적 판매대수는 412만 대로 집계됩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가입 수는 지난해 말 기준 1865만 개로 전년 대비 33.2% 증가했습니다. IoT는 4차산업혁명시대를 대변하는 초연결 사회 구현의 핵심 인프라로 대두되고 있어 우리 사회가 초연결 인프라 기반이 빠르게 조성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올 4월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세대(5G) 이동통신 가입자 수는 10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5G 등 빠르게 진화하는 네트워크 환경에 선제적 대응하기 위해 올해 첫 서비스에 나선 10기가 인터넷망 전국 인터넷 가능지역(전국 커버리지)은 6.86%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능화 기술 분야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때 누구든지 활용 가능하도록 정부가 개발·개방한 AI 프로그램 연동(오픈API) 이용 건수는 1200만 건으로 지난해보다 7배 증가했습니다. 4차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인 지능화 기술 관련 AI 기업수는 지난해보다 25.7% 늘어난 44개, 앱 마켓(앱스토어,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올라온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앱 업로드 수는 7065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스마트 이동체 관련 수치도 빠른 증가세입니다. 자율주행자동차용 정밀지도는 1741㎞(전년 대비 28.9% 증가), 자율차를 위한 첨단 도로 시스템(C-ITS)은 323㎞(전년 대비 267% 증가)가 구축 완료됐습니다. 자율주행차 운행을 위해 국토부로부터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차량은 62대며 이는 전년 대비 40.9% 늘어난 수치입니다.

드론 조종자격 취득자수는 지난해 말 기준 1만5671명입니다. 이는 전년보다 1만여 명이나 늘어나 드론 산업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상업용(또는 12kg 이상, 신고대상) 드론은 7177대로 집계돼 전년 대비 60.0% 증가했습니다. 각 기업들마다 물류 운송 등에 준비하고 있음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제조 분야는 스마트공장이 지난해 말 기준 7903곳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는 2022년까지 약 3만 곳의 스마트공장을 만들겠다는 정부 목표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말 기준 간편결제와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실적은 일평균 533만 건에 2306억 원의 거래 대금을 기록해 현금 없는 사회로 진입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이는 전년 대비 91% 증가한 건수며, 123.4% 증가한 금액입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 전문은행 계좌수 및 가입자 수는 1590만 계좌, 993만 명으로 전년대비 각각 73.1%, 55.7% 늘어났습니다. 핀테크 업체수는 전년 대비 4.9% 증가한 301개를 기록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과 금융을 접목한 서비스 출시가 활발해지고 있어 향후 핀테크 분야는 더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의료와 에너지 분야에서도 비약적인 발전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진료정보 전자교류 참여병원 수는 2316곳으로 전년 대비 77.3% 증가했습니다. 스마트그리드확산사업을 통해 도입된 에너지관리시스템(EMS)은 564개로 전년 대비 34.3% 증가했습니다.

이밖에 농수산업 분야에서의 시설원예는 22.2% 증가한 4900ha, 축산은 77.9% 증가한 1425호가 첨단 ICT 역량을 도입했습니다.

[진행 = 홍수연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